'연기대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2.31 MBC 연기 대상 공동수상-시청자에 대한 문화테러이다.



우선 개인적으로 필자는 연말에  "연기대상" 같은 시상식을 좋아하지 않는다.
연말 시상식이란 것이 따지고 보면 각 방송사의 집안잔치이고 
연말에 자기네 방송사를 위해서 얼만큼의 공헌을 했나를 따져서 논공행상을 하는 자리이기 때문이다.
그런 시각으로 보면 남의 잔치에 감놔라 배놔라는 할 수 없다.

 그러나 연기대상이란 것에는 자기네들끼리의 논공행상만 있는 것이 아니다.
"시청자가 뽑은 베스트 커플"을 비롯한 여러가지 상에 시청자를 잔치의 관객으로 대접하고 있고
또 남의 잔치에 참가하는 것에 대한 댓가도 문자 전송료 100원을 별도로 지급했으니
시청자의 한사람인 나로서도 의견을 말할 자격은 충분히 있다고 본다.

연말 시상식을 좋아하지 않는 내가 mbc의 연기대상은 2년 연속으로 시청했다.
두 번 모두 연기자 김명민이 대상을 받는 감격의 순간을 느끼기 위해서였다.
어제 mbc 연기대상을 진행한 신동엽의 말을 빌리지 않더라도
연기자 김명민에게  명품연기자라는 말을 붙인다고 해서 잘못된 처사라 말할 사람은 별로 없다고 생각한다.
그가 연기하는 것은 보면 저것이 과연 연기인지 실제상황인지를  분간하지 못할 정도로 드라마에 빠져들게 만든다.
그런 김명민이 대상을 받는 것을 보기 위해서라면 지인과의 송년회도 마다하는게 아깝지가 않았다.

사실 작년에 한번 경험한 적이 있어서 올해도 혹시나 하는 마음이 없진 않았다.
그러나 절대로 송승헌 때문은 아니였다.
mbc에서 사전광고에서 넌지시 시청자에게 미끼를 던진 최진실이란 카드 때문이였다.

최진실..
그녀가  mbc에 공헌한 바를 따진다면 그녀를 추모하기 위해서 mbc가 최진실에게 대상을 내 줄것 같은 예감 때문이였다.
김명민의 연기를 사랑하는 필자로서도 최진실이라면 mbc의 고충을 이해할 수 있기에
불길한(?) 예감으로 두근거리며 마지막까지 잠 못들고 지켜 보게 되었다.

그러나 mbc는 작년에 이어 2년을 연속으로 연기자 김명민을 버렸다.   
우선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대상의 공동수상에 대해서는 그다지 이의를 제기 하고 싶지 않다.
물론최우수상도 아니고  대상이란 것은 한사람이 받아야 그 가치가 인정되고
상에 대한 존엄도 느껴지겠지만 때로는 정말로 우열을 가리기 힘든 경우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공동수상에 대해서는 그럴 수 있다는 입장이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공동수상의 대상자가 작금의 송승헌이 아닌 최진실이였다면
아마도 시청자나 김명민 당사자도 수긍을 하였을 것이며
어쩌면 오히려 mbc의 고충을 이해하고 역시 mbc야 하며 그 숙고의 노력에 찬사를 보냈을 것이다.
김명민도 최진실과 공동수상을 했다면 오히려 가슴 뭉클해 하며
수상소감으로 "이 영광을 하늘에 있는 그녀와 나누고 싶습니다" 라며 한마디라도 한다면
김명민도 빛나고 최진실도 빛나고 또한 그들을 빛나게 해준 mbc가 빛났을텐데 말이다.

진정으로 mbc에게 송승헌이 대상감인지 묻고 싶다.
또 김명민,송승헌 공동수상에 대해 많은 블로거들의 글을 보면 송승헌이 대상 수상한거에 대해서
공헌도라는 말이 가끔 등장하는데 난 mbc에게 묻고싶다
진정 공헌이라는 말의 뜻은 알고 있는지 말이다.

 수백억이라는 거금을 들인 드라마가  시청률은 기대치 이하로 나오고
거기에다가 연기 논란을 끊임없이 나오게 만드는 사람이 공헌도가 큰 것인지
찌질한 대본과 아담한 제작비로 기대 조차 하지 않은 드라마를
연기자로 인해 사회에 신드롬을 일으키고 급기야 은행 상품으로 까지 등장시킨 사람이 공헌도가 큰 것인지..

김명민으로 인해 동시간대의 타방송사의  수백원은 들인 대작이 흔들린 공헌도를
과연 mbc는 모르고 있단 말인가?? 

혹자는 송승헌 공동수상에 대해 부진하고 있는 "에덴의 동쪽"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mbc의 고충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연말에 시행하는 연기대상, 연예대상 등등의 시상이
한해동안 최고의 연기를 펼치고 지대한 공헌을 한 사람에게 주는 것이지
부진한 방송을 부흥시키기 위한 수단으로 쓰여진다면 누가 대상에 대한 존엄을 가질 것인가??

과거 mbc가 드라마 왕국인 시절이 있었다.
그때는 드라마도 훌륭했지만 연말에 시행하는 연기대상도 훌륭했다.
최고 인기 드라마와는 별개로 인기가 그다지 좋지 않은 드라마에서 훌륭한 연기를 펼친 연기자에
대상을 수여한 모습은 진짜로 연기대상이란 이런 것이구나 하는 본보기를 보여 주었건만
mbc는 세월이 흐를수록 사고의 수준이 퇴보하고 있는것만 같아 안타깝다.

여하튼 이번 연기대상 공동수상으로 인해 김명민이 피해자인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mbc의 크나큰(?) 배려로 공동수상을 한 송승헌은  어떠한지를 mbc는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다.
연기자라 해서 모두 김명민이 처럼 연기를 잘 할 수는 없는 일이기 때문에 
굳이 송승헌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겠다.

송승헌을 공동수상한 것이 에덴의 동쪽의 부진을 만회하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한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알고 있다.
그러나 이번 공동수상 파문으로 인해 비난의 화살이 송승헌에게도 쏟아지고 있다.
연기력 뿐만아니라 이 추세라면 과거 병역에 관한 언급까지 다시금 붉어질 수 도 있다.
mbc가 이러한 예감을 하지 못한것도 아닐진대 굳이 이런 파란을 일으킨 저의가 새삼 궁금해진다.

mbc는 내년부터 연기대상으로 하지 말고 드라마 인기대상으로 명칭을 바꿔봄은 어떨까 싶다
그렇다면 mbc에서 누구에게 대상을 주던 시청자가 왈가왈부 하지 않을테니 말이다.

마지막으로 김명민같은 연기자가 진정으로 대우 받기 위해서는 오히려 예전처럼 전속연기자 제도가 필요할 듯하다.
김명민을 잃어버린 mbc가 아닌 mbc를 버린 김명민를 아쉬워 하며 두고두고 후회하고 있는
mbc의 모습을 보고 통쾌해 하고 싶어지는건 비단 필자만 그러할까싶다.


Posted by 태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