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장 후보 기호 2번 김윤주 후보를 지지하는 시민의 한사람으로서
여론조사에서 김윤주 후보가 박빙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조금은 불안하고 염려스러운 마음에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지난 일요일에 다른 약속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산본 중심가의 원형광장에 갔다 왔습니다. 

 오늘도 김윤주 후보가 나오시기 전에 김윤주 후보의 율동팀이 분위기를 한껏 띄우고 있었습니다.

 

 

 김윤주 후보의 율동팀을 보신 분들은 한 번쯤 느끼실 법한데
율동팀 중에 유난히 눈에 띄는 네사람이 있는데 이들은 김윤주 후보의 자녀들이랍니다.
알면 알수록 김윤주 후보는 다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나 봅니다.

 김윤주 후보님께서 오셨습니다.

 

 김윤주 후보님이 가시는 곳은 언제나 인파가 몰리는가 봅니다.
김윤주 후보님 뒷편에도 악수하는 시민이 보이는군요.
김윤주 후보님을 지지 하기 원형 광장에 나왔다가 아시는 분을 만났나 봅니다.

 

 이 분도 그러한 듯하고..

 

 이 분도 엄청 반가운 분을 만났나 봅니다.
역시 김윤주 후보님은 행운을 몰고 오시나 봅니다.

 

 카메라를 들이대자 아무런 꺼리낌 없이 손가락을 들어 2번을 지지하는 의사표시는 해 주는 주부와 학생입니다.

 

 이분들은 풍선 두개로 2번 지지 의사표시를 해 주시는군요.

 

 어린 아이나 나이드신 어른도 김윤주 후보님을 응원하러 나오셨군요..

 

 이 분은 두 딸을 데리고 나오셨습니다.
해맑게 웃으시는 걸 보니 이분은 자녀들에게  김윤주 후보같은 깨끗한 사람에게 투표하는 산 교욱을 시키러 나오셨나 봅니다.

 

 

 

 지난주엔 군포시장 후보 무소속 정금채 후보의 운동원과 나란히 서 있더니
이번에는 경기 도지사 후보 국민참여당 유시민 후보의 운동원과 나란히 서 있군요.
이런 모습을 보면 왠지 가슴이 뭉클해집니다.
이런것이 바로 진정한 민주주의 선거이고 선거가 축제가 되어야 하는 이유인 것입니다.
그런면에서는 김윤주 후보님께서 얼마나 진취적이고 지극히 민주주의적인 사고를 하시는
분이란걸 가늠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이렇게 해맑은 아이들의 지지를 받는 김윤주 후보야 말로
진정으로 군포시장이 되어야겠다는 생각도 해 봅니다.

  

 

 

 

 다른 후보님들 유세현장도 가 봤지만 이렇게 많은 인파가 모인것을 보는 건 첨인거 같습니다.
군포시민들에게 열렬하고도 뜨거운 환영을 받는걸 보니 저의 생각이 기우였고
역시 군포시민은 현명한 선택을 하실거 같았습니다.
단언컨대 이미 군포시민들의 마음에 군포시장은 기호2번 김윤주 후보에게로 기운 듯합니다.

  

 시민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으니 김윤주 후보의 수행원들이 감사의 뜻으로 즉석 공연도 펼쳐 주셨습니다.
솔직히 율동은 아주 별로 였지만 그 마음만은 충분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정동영 위원께서 오늘도 김윤주 후보님를 지원하러 오셨군요. 언제나 진지하신 김윤주 후보님의 모습입니다.

 

 

 

 이 순간 느낀 감동을 군포시민들에게 전달 할 수 없음이 무척 안타깝습니다.
원형 광장에 울려 퍼지던 김윤주 후보의 지지 함성을 군포시민 모두가 느끼셔야 하는데 말입니다.

 

 

 시민들 품으로 나아가서 환호에 답해 주시는 정동영 위원과 김윤주 후보님..

 

 

 시민들의 요구에 포즈를 취해 주시는 김윤주 후보님과 정동영 위원님..

 

 

 대통령은 지금 바꿀 수 없지만 깨끗한 시정과 복지를 누리는 군포시민을 만들어 주실
군포시장은 지금 당장 바꿀 수 있는 번호는 바로 기호 2번이겠지요.

 

 군포시장 후보 기호2번 김윤주 후보님을 지지하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를 담아 고마움을 전하고 김윤주 후보님을 대신해
김윤주 후보님의 둘째 딸이 군포시민에게 꼭 전해 달라는 사랑의 메세지입니다.

 


Posted by 태허

지난 금요일 산본 중심상가에서 김윤주 시장 후보가 연설을 하고
민주당 정동영 최고위원의 지원 유세가 있다고 해서 다녀왔습니다.

 

 김상곤 교육감 후보가 시민과 인사 하고 있더군요.

 아이와 무슨 대화를 하는지 두 사람의 표정이 무척 밝습니다.

 

 

 김윤주 후보의 선거 운동원인가 봅니다.

 

 

 

 이젠 선거가 축제가 되어야 한다는 말을 실감하겠습니다.
선거 유세장에 오셔서 흥겨움을 즐기고
후보자의 공약도 들어서 참된 투표를 하는 세상이 오기를 기대하며 저도 잠시 흥겨움에 젖어 보았습니다.

 

 

 

 드디어 김윤주 후보가 오셨습니다.
손을 꼭 잡고 있는 김윤주 후보님의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김윤주 군포시장 후보님 말씀 중에
"다른 군포시장 후보자들 중에 저보고 시장을 8년이나 해 먹었으면 됐지
또 뭘 해 먹을려고 나왔냐고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시장을 뭘 해 먹는 자리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시장이 되어서는 안됩니다."
라는 말씀이 참 오랫동안 기억에 남았습니다. 

 

 앗!! 김윤주 군포시장 후보님 유세장에 기호 8번 정금채 후보의 유세차량이 들어왔습니다.
그러나 김윤주 후보님은 말씀 끝에 정금채 후보님을 소개하며
정금채 후보님의 말씀도 경청을 해 달라는 당부의 말씀을 하셨고
김윤주 후보님의 선거 운동원 들은 한치의 흐트러짐도 없이 자리를 지키며 응원을 했는데
정금채 후보님은 결국.. 김윤주 후보님을 비방하는 말씀을..ㅠㅠ
우리나라는 언제가 되어야 남을 비방하기 보단 자신의 공약과 포부를 밝히는
선거 유세를 할 수 있을까요??

 

 이렇게 한산 했던 유세현장이

 

 

 이렇게나 많은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김윤주 후보님도 즐거우신가 봅니다.

 

 정동영 최고위원이 오시니 분위기가  한껏 달아 올랐습니다.

 

 김윤주 후보님도 반갑게 맞이 해 주십니다.

 

 

 

 

 

 

 

 

 정동영 최고위원과 김윤주 군포시장 후보는
무슨 말씀을 이렇게 주거나 받거니 하시는 걸까요??

 

 

 정동영 최고위원의 본격적인 지원 유세가 시작됐습니다.
김윤주 후보님께서는 때로는 진지하게..
때론 즐겁게 지원 유세에 화답해 주시는 군요.

 

 지원유세에 민주당 군포 지역위원장인 김부겸 의원도 지원유세에 동참해 주셨습니다.

 

 김윤주 후보님의 정동영 최고위원과 김부겸 의원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앞으로의 포부를 진지하고 당당하게 말씀 하셨습니다.

 

 마지막으로 필승을 기원하며... 


Posted by 태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