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그밖으로)

(26)
불보사찰 영축산 통도사 가을의 문턱인 9월 20일 양산 영축산 기슭의 통도사를 다녀왔습니다. 통도사는 우리나라 5대 총림 중에 하나이자 삼보사찰 중에 하나인 불보 사찰로 명성이 높은데 방문해 보니 그 규모의 웅장함과 고색창연함에 감탄이 절로 나왔답니다. 통도사 주차장에 있는 산채 비빔밥 식당 식사를 하는 중에도 불경이 흐르고 식사후에 커피 하잔을 마시며 불교용품 쇼핑을 할 수 있는 곳입니다. 통도사 사천왕상 통도사 사천왕상 통도사 극락보전 하늘이 얼마나 파란지 똑딱이 카메라로 찍었는데도 하늘 색깔이 너무나 이쁘게 나왔네요. 통도사 약사전 통도사 약사전 약사여래 통도사 삼층석탑 통도사 불이문 극락전과 약사전을 지났는데 뜬금없이 불이문이 나오길래 이상하다고 했더니 통도사의 전각 배치가 영산전을 중심으로 약사전 극락전이 있는 하로전..
지례 흑돼지와 경치가 일품인 큰골가든 흑돼지가 제주에만 있는 줄 알았더니 김천 지례면에도 흑돼지가 꽤나 유명하다네요. 김천에서 무주나 거창쪽으로 3번 도로를 타고 가다보면 지례면소재지로 들어가는 삼거리에서 지례 흑돼지라는 입간판을 만날 수 있습니다. 지례면 소재지에 흑돼지를 파는 정육점이나 식당이 많은데 거의 식육식당이라서 어느 가게를 들어가던지 싼 가격에 흑돼지의 쫀득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같이 여행한 김천 사는 친구 말에 의하면 지례면에서 흑돼지가 아닌 다른 고기를 흑돼지를 속여 팔면 바로 가게문을 닫아야 한다는군요. 지례면의 명예를 더럽혔다구요. 가게마다 원조 간판은 달고 있지만 아무 가게나 식당으로 들러 가셔도 믿고 사시거나 드겨도 된답니다. 참고로 지례면 식육식당에서 흑돼지는 어느가게를 가나 200g에 6,000원 합니다. 식..
천년의 염원이 침묵으로 흐르는 합천 해인사 성철 대종사 사리탑.. 해인사 입구에 있는 성철 큰 스님의 사리탑입니다. 사리탑을 고전적인 양식을 취하지 않아서 안타깝다는 구설수가 많다고 합니다만.. 유네스코에 고려 팔만 대장경이 등록되었다는 기념비입니다. 가야산 해인사 일주문.. 일주문 옆의 당간지주.. 해인사 봉황문.. 봉황문 앞에 전시된 어린이 백일장 당선작.. 찍을 땐 대상인 줄 모르고 내용이 좋아서 찍었는데 역시 대상이였군요.. 봉황문 앞의 고사목.. 서기 802년에 순응,이정의 두 스님의 기도로 신라 제40대 애장왕의 왕후의 병이 완치되자 기념하기 위해 해인사를 창건하고 이를 기념하여 식수하였는데 해인사와 함께 1200년을 성장해 오다가 1945년에 고사 되었다고 안내문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해인사 해탈문.. 쌍계사에도 사대천왕이 계시지 않..
진안 마이산 탑사 북부 주차장에서 탑사를 거치지 않고 바로 비룡대(전망대)로 가는 등산로입니다. 오늘의 등반 코스는 북부 주차장에서 비룡대(지도에는 전망대로 표시되어 있네요)-용두봉-탑사입니다. 비룡대에서 바라본 용두봉과 암마이봉.. 용두봉에서 바라 본 비룡대와 고금당.. 용두봉에서 탑사로 내려오면서 바라 본 암 마이봉의 자태.. 용두봉에서 탑사로 내려오는 등산로입니다. 탑사에서 용두봉으로 올라갔음 아마도 중간에서 못갈을지도 모를일이였습니다.. 남부 주차장에서 탑사로 가는 길.. 용두봉에서 내려 오니 남부 주차장쪽으로 내려오네요. 남부 주차장에서 탑사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남부 탑사 입구.. 탑사 입구에 있는 저 사자상이 사진 찍는 사람들로 인해서 반질반질 하더군요. 사자의 입을 벌리고 있는 저놈이 우리 일행의 운전수입니..
하동 최참판댁과 쌍계사 최참판댁 솟을대문 역시 고택 마당에는 백토라고 하는 마사토가 제격입니다. 비가와도 절대 질퍽 거리지 않는다는거.. 최참판댁 안채와 장독대 최참판댁 사랑채 사랑채 누마루에 앉아 있어도 평사리 평야가 한눈에 들어 오는게 감탄사가 절로 나오더군요. 불어 오는 바람이 선풍기 보다도 시원했다면 믿으실려나? 사랑채에서 바라본 평사리 평야와 섬진강. 평사리 평야 끝나는 부분에 19번 도로변에 평사리 공원이 끝내 주더군요. 우리는 일정이 바빠서 둘러만 보고 그냥 갔는데 시간이 있다면 야영을 하며 하룻밤 묵어 가고 싶은 맘이 간절했답니다. 야영장이 잘 돼 있더군요. 토지의 주인공 최서희의 거처인 별당. 용이네집 앞의 한우.. 관광지에 있는소라서 그런가 카메라를 들이대니 포즈를 취해 주네요. 화개장터.. 조용남의 노랫말 ..
4대 관음성지 여수 향일암 주차장에서 바라 본 금오산과 향일암 그리고 향일암 가는 길.. 사실, 거북이 목이라는 향일암 아랫동네에도 횟집과 모텔을 겸하는 곳이 엄청스리 많으나 가격이 비싸다고 해서 돌산해수관광타운에서 머문 것인데 향일암을 오르면서 들은 정보에 의하면 그 곳에도 숨은 보석이 있다고 하더군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향일암 주차장에서 무료 셔틀버스를 타고 향일암 아랫동네인 거북이목까지 가서 일주문으로 올라가더군요. 하지만 우리 일행은 걷는걸 즐기는 사람들이라 주차장에서부터 도로변으로 만들어 논 산책로를 따라 걸어 가다가 이름은 생각나지 않지만 도로가 왼쪽 바닷가 절벽에 외벽을 하얀 자갈로 붙여서 만든 모텔에서 나오는 사람들과 같이 걸어가게 되었습니다. 그분들은 광양 분들이라고 하는데 그 분들이 머문 모텔은 숙박료도 보통가격..
꽃비가 내리는 세마대(독산성) 가는 길 독산성 산책로는 여러갈래 길이 있으나 이번에는 한신대에서 양산봉을 오른 후 보적사로 가는 길을 택했습니다. 한신대 공원입니다. 양산봉 정상 팔각정이 있는 휴식공간입니다. 팔각정에서 보적사로 행하는 길입니다. 영천이씨 가족묘인데 넘 멋있어서 한컷!! 양산봉에서 내려오는 길과 늘푸른 오스카빌 아파트에서 올라오는 길과 만나는 지점입니다. 보적사로 가는 길입니다. 용주사의 말사 보적사입니다.
구름도 쉬어가는 청도 호거산 운문사 운문사 출입 매표소 앞에도 여느 절집 앞 풍경과 마찬가지로 상가가 즐비하게 들어서 있었다. 우린 운문사 주차장이란 곳에 주차를 하지 않고 상가 주위를 돌다가 마침 모텔앞에 넓은 공터가 있어 그 곳에 공짜(?) 주차를 하고 매표소로 향했다. 매표소를 지나니 좌우의 소나무가 손님을 맞이했다. 소나무는 하늘이 보이지 않을만큼 빽빽히 들어서 있었다. 이 소나무들은 절집의 정문이 나올 때까지 이어졌다. 물론 중간에 더러 끊어 지기도 하지만 그리 탓할 정도는 아니였다. 가람이 나올때까지도 오르막길이라고는 없다. 가람으로 향하는 길은 계룡산의 갑사 가는 길과 비슷했다. 모두들 절집으로 가는 내내 오른쪽으로는 계곡이 이어져 있어 그 계곡을 구경 하느라 지루하고 힘들 겨를도 없이 절집까지 도착했다. 도착하고 보니 계곡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