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필(생각나는대로)

이별의 끝을 잡고..

신도시 개발로 주위는 온통 아파트 숲을 이루고
태산도 깍아 버릴 듯한 불도저가 사방에 있지만
무슨 이유에선지 이 골목은 아직 그대로 방치되어 있다가
내일이면 흔적도 없이 사라질 예정이라고 한다.
허물어져 가는 흉한 모습을 하고 있어도
이곳에도 어떤 가족에게는 아련한 추억이 있을진대
자꾸만 사라져 가는 골목이 아쉬울 뿐이다

'수필(생각나는대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충무로 극장  (0) 2010.02.19
부모은중경탑  (0) 2009.07.07
벌초 하던날  (0) 2009.07.03
이별의 끝을 잡고..  (0) 2009.06.09
잡초  (0) 2009.05.28
무속인들의 굿소리에 잠 못드는 문무대왕의 혼  (0) 2008.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