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설레임가득)

충북 진천의 보탑사-연꽃속에 통일의 염원을 담다

보탑사(寶塔寺)는 충청북도 진천군 보련산(寶蓮山) 자락에 있는 사찰이다. 1996년 고려시대 절터로 전해지는 곳에 비구니스님인 지광·묘순·능현스님이 창건하였다. 1992년 대목수 신영훈을 비롯한 여러 부문의 장인들이 참여한 불사를 시작하여 1996년 8월 3층목탑을 완공하였고, 그 후 지장전·영산전·산신각 등을 건립하고 2003년 불사를 마쳤다.

보탑사 입구의 보호수

사천왕문
생긴지 얼마 안된 절이라 일주문은 없는듯 하다

사방불을 모신 보탑사의 중심인 목(보)탑이다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3층까지 오를 수 있는 목탑이라고 한다
1층의 사방불 중심에 있는 심초석 부터 솟은 심주 안에는 부처님 진신사리를 모셨으며, 둘레에는 999사람의 간절한 발원이 담긴 백자 원탑(願塔)으로 장엄을 했다
2층에는 대장경을 모신 윤장대가 있고 벽면에는 법화경이 모셔져 있다
3층은 미륵전이다.
미륵전에서 바라보는 보연산의 경치가 일품이다

보탑사 적조전
적조전 앞마당에 있는 적조전 부처님의 발바닥
보탑사 적조전 와불

보탑의 1층에 금당
금당에 있는 수박은 여름에 올려서 겨울에 먹는다고 하는데 신선도가 그대로 유지된다고 한다고 TV에도 방영된 적이 있다

3층에 있는 미륵전

  • BlogIcon 해우기 2010.12.29 00:05

    오...이런곳이...
    많이 돌아다녔지만...
    쉽게 보기 어려운 모습이네요....

    흥미가 생기네요....ㅎㅎ

    • BlogIcon 태허 2010.12.29 16:20 신고

      가슴 뿌듯하네요. 해우기님이 모르시는 곳을 알고 있다고 생각하니..ㅋ 여긴 이미 찍새(?)들 사이에선 유명합니다만.. 역사가 길지 않으면서도 단아하고 돈을 많이 들인듯 하면서도 품격을 가지고 있는듯했어요.. 그 중에서도 인기 높은 이유는 늦봄 경내에 피는 야생화들 때문이지요. 경내 곳곳에 친절한 이름표까지 붙여놓고 잘 관리된 야생화를 보는 재미가 쏠쏠 하답니다. 사찰이닌기 보단 정원 같은 느낌이랄까요? 암튼 비구니승들의 노고가 느껴졌습니다.. 꼭 야생화 가득한날에 다녀가 보시길..^^